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中 요우커, 춘제기간 日서 60억위안 소비

목록

 한국 찾은 요우커 수의 3배

가격메리트에 가전제품 대거매입

컨테이너로 물건 실어오기도

 

 [CCTV.com 한국어방송] 중국 춘제기간 일본을 찾은 중국 요우커 수가 한국을 찾은 중국 요우커 수의 3배에 달하며 이들이 10일동안 일본에서 약 60억위안을 소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아주경제가 전했다.

상하이의 직장인 쉬둥(徐棟)씨. 춘제(春節)기간 일본에 여행을 갔던 친구로부터 함께 짐을 옮기자는 부탁을 받고 최근 푸둥(浦東)공항을 들렀다. 짐이 많을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친구의 짐이 항공물류용 소형 컨테이너 한대 분량일 것이라고는 결코 예상치 못했다.

컨테이너 안에는 TV 3대, 에어컨 3대, 음향장치, 냉장고, 주방용품, 비데, 공기정화기, 화장품, 소형가전 등으로 가득차 있었다. 이들 물건을 옮기기 위해 화물차를 불러야 했다.

일본에서 치른 물건값은 10만위안(한화 약 1750만원) 가량. 항공운수비용과 관세, 대리비, 중국내 운송비 등을 합하면 20만위안이 들었다. 이 물건을 중국에서 사려면 20만위안보다 훨씬 큰 돈이 소요된다. 게다가 중국에서 구매한 수입품은 진품이 아닐 가능성도 있다. 쉬둥은 "번거롭기는 했지만 그 친구는 싼 가격에 진품을 구매했다는 점에서 무척 만족스러워 했다"고 소개했다.

중국매체 신문신보(新門晨報)가 27일 전한 한 중국인 일본여행객에 대한 소개다. 신문은 일본의 한 TV 프로그램을 인용, 춘제기간 10일 동안 45만명의 중국 관광객이 일본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춘제에 한국을 찾은 요우커의 3배 가량 되는 수치다. 신문은 또 중국인 일본여행객은 60억위안(한화 약 1조원)을 소비했다고 보도했다.

수치들의 근거를 따져보면 중국 요우커(遊客)들의 소비액은 이보다 훨씬 높을 가능성이 크다. 중국정부 발표에 따르면 이번 춘제기간동안 해외여행을 나간 중국인은 모두 519만명이다. 지난해 일본행 관광객들의 비율인 8.7%를 적용하면 45만명이 산출된다. 또한 지난해 1~3월 중국 요우커의 일본에서의 1인당 평균 소비액인 25만엔을 적용하면 60억위안의 액수가 나온다는 것.

신문은 "올해 일본여행 열기가 뜨거우며, 일본에서의 소비가 예년에 비해 컸다"면서 "일본에서의 소비액은 60억위안을 훌쩍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하는 상품으로는 보온컵, 세라믹칼, 비데, 전기밥솥 등이었으며, 일본에서의 판매가는 중국내 가격의 3분의1에 불과했다.

이번 춘제기간 중국 요우커들이 대거 일본에서 쇼핑에 나선 원인은 네가지로 분석됐다. 첫번째는 엔화 평가절하다. 엔화의 대위안화 환율은 전년대비 15% 절하됐다. 두번째는 일본에서의 면세품 범위 확대, 세번째는 일본의 3년짜리 복수비자 발급 허용, 네번째는 유가하락으로 인한 항공료 인하가 꼽혔다.

한국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인 일본관광객은 한 지역을 카페리 편으로 7000~8000명씩 대거 찾기도 한다. 큐슈 하카다항의 경우 중국인 관광객을 태운 카페리가 드나드는데 이들이 한 번 도착하면 후쿠오카 일대 면세점 상품이 바닥 난다는 것. 이에 따라 면세점들은 물건을 화물차로 배까지 운반해주는 특별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한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일본행 중국 관광객 수가 곧 한국을 제치고 1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중국 누리꾼들은 이런 현상에 대해 '매국노', '부끄럽다'는 등의 거친 반응을 많이 쏟아냈지만, '사는 것은 개인의 자유', '중국제품 질이 떨어지는 게 이유'라는 등 반대의견도 적지 않았다.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5-04-30 12:27:13   

목록

> 한마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 관련 기사 78

맨위로

개인정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