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중국인 해외관광 트렌드 바뀌니, 한국·일본 '딩호아!'

  • 입력 2015-03-27 07:41:48 | 조회 1444
  • 출처 ONBAO
목록


 
올 들어 환율변동, 쇼핑트렌드 변화, 비자규제 완화 등으로 중국인의 해외관광 트렌드가 바뀌면서 한국, 일본, 러시아가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한국관광공사의 통계를 인용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51만6천78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나 증가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경우에도 중일 양국간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긴장되고 있지만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관광객은 35만9천명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60% 급증했다. 러시아에서는 지난해 중국이 독일을 제치고 러시아 최대 해외관광객 방문 국가가 됐다.

FT는 올 들어 한국, 일본 관광객 수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우선적으로 중국인의 쇼핑 트렌드가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해외로 떠난 중국 관광객 수는 1억명에 달했지만 이 중 절반 가까이가 홍콩으로 갔다. 홍콩의 경우 지난해 9월과 10월 반정부 시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16% 늘어난 4천7백만명에 달했다. 

하지만 올 춘절(春节, 설)연휴 기간에는 홍콩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 수가 뚜렷이 감소했으며 이달 들어서는 더 큰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감소세가 홍콩 내 중국인에 대한 반감도 있지만 중국 관광객의 쇼핑 트렌드가 바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간 대다수 중국 관광객이 분유를 비롯해 핸드백 등 명품을 사기 위해 홍콩을 방문했지만 이제는 해외 현지의 우수한 일상용품을 사고 있다.

중국 국가여유국 산하 관광연구원 다이빈(戴斌) 원장은 "최근 일본에서 비데, 전기밥솥이 매진되고 한국에서는 마스크팩 등이 없어서 못 파는 등 중국인들이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제품을 사고 있다"며 "이제는 단순히 부를 과시하기 위해서 쇼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가치가 있는 제품을 사는데 돈을 쓴다"고 말했다.

또한 "다른 국가는 이같은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비자규제를 완화하는 추세"라며 "홍콩은 관광지로서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특히 비자규제 완화와 함께 한류효과도 한몫을 하고 있다. 한국문화관광협회 최경운 연구원은 "중국인들은 한국드라마, 한국영화, 음악을 접하며 한국에 더 큰 관심을 갖게 된다"며 "이같은 관심은 쇼핑으로까지도 연결된다"고 말했다.

해외 국가의 통화가치가 떨어지고 있는 것도 해당 국가의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는 요소 중 하나로 꼽혔다. 다이빈 원장은 "가격에 민감한 중국인들이 해외 관광지를 선정하는데 있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환율"이라며 미친다"면서 "일본과 유럽, 러시아의 통화가치 하락은 중국관광객이 해당 국가로 몰리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온바오 한태민]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5-04-30 12:18:11   

목록

> 한마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 관련 기사 78

맨위로

개인정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