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고궁 부망각 보수공정, 년내에 완공될듯

  • 입력 2016-08-17 07:28:58 | 조회 872 | 추천 56
  • 출처 北京日报
추천 목록
 
 
 
 
7년 걸린 고궁 부망각(故宫符望阁) 보수공정이 연내에 완공될 예상이다. 그때가 되면 건륭황제가 자신을 위해 만든 미루(迷楼)에는 공기를 제어할 수 있는 “에어 벤티레이션 시스템”이 설치될 것이고, 방 내의 인테리어과 채색 도안은 200년 전의 성황을 재현한다. 
 
부망각은 건륭화원(乾隆花园 녕수궁 화원)에 자리하고, 2020년이면 이 화원이 베일을 벗게 될 예정이다. 
 
 
부망각 내부의 장식물이 200여년간 변화되지 않았다. 
 
부망각은 건륭황제의 4진원락의 메인건축으로, 진보관(珍宝馆) 북측에 가까이 하고 있다. 외관으로 볼 때 부망각은 2층 건축물로, 네 모퉁이 참첨정(攒尖顶) 구조로 되어 있다. 실제적으로 실내는 총 3층으로 되어 있다. 대다수 궁궐에 있는 노랑색 혹은 녹색의 유리 기와 달리 이 건축의 처마는 남색의 유리 기와로 되어 있다. 
 
고궁박물원 고건부 총엔지니어의 소개에 따르면 이는 건륭이 자신이 노년을 보낼 때 거주할 곳으로 건설된 것이고, 후궁에 자리하고 있다. 
 
부망각 내부의 장식물은 200여년간 변동이 없다. 역사상 부망각 외부에는 보수 기록이 있고, 가정, 광서 시기 지붕과 지면에 대하여 보수를 진행하였으며, 민국 시기에는 기와를 벗기고 전면적으로 보수되었다.
 
하지만 부망각에는 내첨(内檐) 인테리어에 관하여 대규모적인 보수 혹은 교체를 한 기록이 없다. 현장 조사에서 판단하면 내부 장식물은 건륭 37년 - 39년에 설계제작된 것으로, 현재까지 보존되어 있다. 
 
부망각의 내부 장식물은 왜 200여 년 동안 유지되었을까? 그중의 한 원인은 건륭황제가 예전 이 궁정은 장기간 태상황궁으로 사용되어야 하고, 사찰로 재건되거나 혹은 구조를 개변하여서는 안된다고 조서를 내렸다.
 
하지만 건륭황제 이후에는 태상황이 없었다. 즉, 주인이 없었다.
 
 
“이삼칠(李三七)” 종이도 문물이다. 
 
전체 부망각에서 유일하게 웅장하고 화려하기는 커녕 심지어 약간 누추해 보이는 것이 있는데 벽위에 붙여진 노랑색을 띄는 얇은 종이다. 종이 위에는 묵적도 있다.  북입구에 들어서면 기둥 위에 한장 붙여져 있고, “이삼칠 죽광괘체(李三七 竹框挂屉)”가 씌여져 있다. 
 
고궁박물원 고건부 총엔지니어의 소개에 따르면 부망각 내에는 원래 아름다운 장식물이 가득 걸려져 있었고, 서법, 회화 그림, 액자, 대련과 중당 등이 포함되며, 수량이 어마어마 했다.
 
많은 장식물은 이미 제거되었지만 담벽위에는 여전히 원래 물체의 사이즈, 형태와 상대 위치 등 흔적이 남아 있다. 이는 청실선후위원회(清室善后委员会)에서 1924년 청궁 문물을 조사할 때 남긴 것이다. 
 
이번 조사 보고는 총 5편으로 나뉜다. 각각 궁 혹은 전각의 문물 호수는 수첩으로 편찬하고 교정된다. 만약 문물의 수량이 너무 적으면 수첩으로 되지 못하고, 여러개 궁전 물품으로 한개의 수첩이 된다. 그중 제1편 제1첩 권1은 건청궁 정전(乾清宫正殿)이다. 
 
 
문물을 보수할 때 현대 과학기술 수단을 사용하였다. 
 
이번 부망각 보수는 전통 공예 중에서 현대화의 과학기술 수단을 도입시켰다. 부망각의 조정(藻井)을 예로 든다면 근무인원들은 현미경으로 절단면에 대하여 분석하고, 우선 진공 청소기와 부드러운 솔로 먼지를 제거한 후 부드러운 스크레이퍼로 새똥을 제거하였다.
 
닦는 과정 중에서 사용한 물 마저도 앞서 물을 연화시킨 것이다. 눈에 띄이지 않는 자단 액자의 청결 공작도 과정이 복잡하다. 우선 진공 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한 후 중성 용액으로 청소하고, 다시 마노칼, 돼지 강모로 만든 솔 등으로 광택을 낸다. 
 
보수 현장에서 면봉, 소독용 솜 등 의용품은 곳곳에서 볼 수가 있었다. 예를 들면 법랑상감을 청소할 때에는 면봉에 농도가 2% - 4%의 전용 청결 용액을 묻혀 조금씩 먼지에 발라야 한다.
 
사료에 기재된 데에 따르면, 1774년 남방에서 맡은 부망각 칸막이가 베이징에 운송된 1년 후 온도와 습도의 차이에 의하여 적지 않는 죽자재 상감이 갈라지고 훼손되었다.
 
똑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부망각 보수에는 “에어 벤티레이션 시스템”을 증가하였고, 공기 중의 유해물질을 여과할 수 있으며, 일정한 정도상에서 온도, 습도를 제어할 수 있게하여 다양한 종류의 재질과 다양한 문물에 더욱 적합한 생존 환경을 만들어 주었다.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6-08-17 13:31:32   

추천 목록

> 한마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 관련 기사 72

맨위로

개인정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