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중국 3대 명절 중의 하나-단오절(端午节)

목록
 
사진 출처:图虫
 
 
단오절(端午节)은 매년 음력으로 5월 5일이다. 올해는 6월 18일이다. 또한 단양절(端阳节), 오일절(午日节), 오월절(五月节), 오일절(五日节), 애절(艾节),중우(重午), 우일(午日), 하절(夏节)이라고도 부른다.
 
단오의 유래는 일반적인 설에 따르면 원래 여름철 질병과 돌림병을 제거하기 위한 날이었는데, 후에 초나라 시인 굴원(屈原)이 강물에 빠진 날을 기념하는 날로 인식되고 있다.
 
굴원(屈源)은 기원전 3세기의 초나라(楚國)때 사람으로서 조국이 함락된 후 비분을 참지못하고 멱라강(汨羅江)에 투신자살했는데 ,이날이 바로 5월 초 닷새였다. 그 후 해마다 5월 초면 사람들은 굴원의 고결한 성품을 기리기 위해 대나무통에 쌀을 넣어 강에 던지는 것으로 제사지냈다. 대나무통에 쌀을 넣은 것이 후에는 종자(粽子)로 발전되었다.
 
 
 
용선(龍舟)경기
 
 

 
 
중국 남부의 장강 중하류지역에서 용선(龍舟)경기를 진행하는 것도 단오의 중요한 풍속의 하나이다. 이 풍속도 굴원과 관련된다고 한다. 
전설에 의하면 백성들은 굴원이 강에 투신한 것을 발견한 후 그를 구원하기 위해 죽기 살기로 배를 저었다고 한다. 그 후 단오날이면 용주경기를 진행하는 풍속으로 발전되었다.
 
해마다 단오날이면 강가나 호수가의 용주경기는 규모가 큰 행사로 되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50-60척이 용주경기에 참가하는데 배머리마다 용의 머리를 설치하는데 색은 눈부시고 모양도 다양하다.
 
요란한 북소리와 꽹과리소리, 힘찬 외침 소리, 쫓고 따라잡는 광경이 가관인데 강안에서는 색기가 나붓기고  함성이 들끓는다. 심금을 울리는 용주경기는 단오절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웅황주(雄黃酒)를 마신다 
 
 
사진 출처:图虫
 
 
단오음식에는 종자외에 중국 각지들에서 먹는 음식이 따로 있다. 소금에 절인 오리알을 먹고 웅황주(雄黃酒)를 마시는데 이런 것은 항간에서 사악한 것을 피한다는 설법에서 왔다고 한다.
 
 

쑥과 초포(草蒲) 걸어놓는다
 
 

 
 
먹는 것 외에 단오에는 아주 독특한 민속장식이 있다. 단오절에는 집집마다 문앞에 두 가지 약초인 쑥과 초포(草蒲) 걸어놓는다. 이렇게 하면 한편으로 사악을 피할수 있고 다른 한편으로 초여름엔 비가 많이 내려 습하고 병충해가 생겨 쉽게 병에 걸릴 수 있는데 이 두가지 약초는 일정하게 병을 미리 막고 치료하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향주머니 차고 다니기(佩香囊)
 
 

 
사진 출처:图虫
 
단오에 중국 사람들은 어린애들에게 오색비단실을 감아주는데 이것은 장명백세(长命百岁)를 의미한다. 또한 향주머니를 만들어 주는데 범이나 조롱박 모양으로서 안에 향료를 넣고 어린이의 목에 걸어준다.
 
단오절에 아이가 향낭을 몸에 걸면 귀신을 쫓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장식용으로도 쓸 수 있다. 향낭내에는 주사, 웅황, 향약 등이 들어있으며 실크로 예쁘게 포장해서 만들어진 것으로서 독특한 향과 각종 모양으로 좋은 장식품으로 쓰인다.
 
어린이들에게 호두(虎头)모양의 신을 신기고 호랑이를 수놓은 복대를 둘러주는데 이 모든 것은 어린이가 평안하길 바라는 뜻을 갖고 있다.
 
 
 
 
종규상 그림걸기(悬钟馗像)
 
 
종규(钟馗) 귀신잡기는 단오절의 풍속 중의 하나이다. 중국 중부의 강남지역에서는 집집마다 종규상을 걸어놓아 가정의 불화를 쫓는다.
 
당나라 때 한 황제가 병을 앓고 있을때 꿈에 종규라고 부르는 큰 귀신이 작은 귀신을 잡는 모습을 봤다고 한다. 깨어난 후 이 황제는 유명한 화가 오도자에게 그 모습을 형용해 그리게 했는데 표정이 흉악하고 용모가 추한 것을 특징으로 "귀신을 잡는 귀신왕" 종규상이 전해진 것이다.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8-06-13 14:48:35   

목록

> 한마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 관련 관광정보

관련정보가 없습니다

> 관련 기사 0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맨위로

개인정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