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중국요소’ 월드컵서 반짝

추천 목록

개인정보 로그인

 

비록 중국 국가축구팀은 월드컵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중국요소’는 러시아 월드컵 곳곳에서 눈에 들어왔다.

‘메이드 인 차이나’에서 스폰서 업체까지, 개막전 입장식의 중국 어린이에서 경기장 내 열성적인 중국 축구팬에 이르기까지, 모두 독특한 방식으로 오늘날 중국과 세계 으뜸으로 가는 운동—축구 간의 친밀한 관계를 명백하게 보여주었다.

사진은 실무자가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이번 월드컵 마스코트—이름이 ‘자비바카’인 시베리아평원의 늑대를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월드컵의 마스코트는 모두 중국에서 생산되었다. 소개에 따르면, 이번 월드컵 기념품의 발행권을 공식적으로 수권 받은 업체는 푸더(孚德)이고 이 업체는 러시아 월드컵 마스코트의 글로벌(개최국 러시아 제외) 판매가격 책정, 생산과 영업을 독점적으로 가지고 있다. [촬영/ 신화사 기자 왕위궈(王毓國)] 

 

원문 출처: 신화사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8-06-29 16:02:29   

추천 목록

> 한마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 관련 관광정보

관련정보가 없습니다

> 관련 기사 0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지금 다른분이 보고있는 기사